사설/논평

HOME오피니언사설/논평 


한장총 대표회장 2022년 신년 메시지

페이지 정보

씨디엔 기자 작성일21-12-31 16:53

본문


2022년 壬寅年을 맞이하며 계속되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회적, 경제적, 심리적, 문화적 어려움과 고통당하는 지구촌의 모든 형제자매와 예배의 자유를 빼앗긴 한국교회에 우리 하나님 아버지의 위로와 긍휼로 인한 치유와 회복의 새 희망이 돋아나기를 기원합니다.

우리는 지난 2년간 큰 혼란과 고통을 겪었습니다. “예배의 회복”을 부르짖는 것에는 하나님께 드릴 거룩한 예배가 훼손되었음이 전제되어 있기에 큰 아픔과 부끄러움을 느낍니다. 하나님 형상으로 지음을 받아 예수 그리스도를 주로 고백하는 우리 기독교인이 하나님께 예배하는 것은 그 무엇과 바꿀 수 없는 소중한 ‘권리’이며 ‘의무’입니다. 새해에는 무엇보다 예배와 교회의 거룩성을 회복함으로 한국교회가 예언자적 사명을 잘 감당하며 순수한 복음이 선포되어지고, 거룩한 성례가 집례됨으로 교회가 교회다움과 거룩함을 회복해야 합니다.

 새해를 맞이하며 우리는 하나님 앞과 사람들 앞에서 스스로 낮추고 우리의 허물과 부정을 고백하며 회개하고 돌이키며, 교회 안에 스며든 온갖 비성서적인 물질만능주의, 탐욕주의, 성과지상주의, 교권주의를 비롯한 세상의 가치가 더이상 교회에서 힘을 발휘하지 못하도록 합시다.

코로나 19의 대유행으로 온 세상이 큰 어려움을 겪을수록 교회는 세상의 위로와 희망이 되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이 세상의 소금과 빛의 역할을 온전히 감당해야 합시다. 이를 위해 교회와 그리스도인은 윤리적으로도 세상의 기준보다 더 높은 성경적 기준으로 살아야 합니다. 세상의 가치와 물질적 풍요와 쾌락을 추구하는 삶에서 하나님 중심의 삶으로 전환될 때 교회가 가장 교회다워지고, 세상의 소금과 빛의 역할을 잘 감당할 수 있습니다. 새해에는 새 마음으로 보더 더 진심 어린 마음으로 주위를 둘러보고, 따뜻한 사랑과 관심을 기다리는 소외된 이웃은 없는지 살펴서 그들의 편이 되고 희망이 되기를 힘씁시다.

 우리 한국장로교총연합회가 낮은 자리와 가난한 자리와 약한 자리에서 모두에게 긍휼과 용서와 사랑과 자비와 도움과 착함의 손길을 펴는 일에 최선을 다합시다. 그리고 우리에게 부여된 선교적 사명과 한국교회 일치와 진정성 있는 연합운동을 통한 한국교회의 하나됨을 위해 헌신하며, 민족 복음화의 사명을 감당하는 한국교회가 분열의 상처를 극복하고 화합과 연합, 통합을 이루어 공교회성을 회복한 장로교회가 하나가 되는 날까지 우리의 희생과 헌신을 중단하지 않아야 합니다. 

  다가오는 새해에 한국교회는 다음 세대를 위해 관심과 애정을 아끼지 않고 기도하며, 치유하시고 회복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여러분의 교회와 가정에 함께 하시길 기원합니다.


2022년 1월

(사)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