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HOME사회일반사회일반 


조해진 의원 “이준석 대표가 차별금지법 분명하게 반대의사 밝히지 않은 것 유감”

페이지 정보

유현우 기자 작성일21-06-19 23:25

본문


국민의힘 조해진 의원(밀양의령함안창녕)18MBC ‘뉴스외전방송 토론 중에 이준석 대표가 소위 차별금지법에 대해서 분명하게 반대 의사를 밝히지 않은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차별금지법에 대해 내용을 다 읽어보면 차별금지법이 아니고, 소수자의 사람들에게 특권과 특혜를 주는 법이고, 다수 사람들을 역차별 하는 법이라고 지적하며, “이준석 대표가 이 법에 대해 눈치 보지 않고 소신껏 잘못된 법이다, 악법은 악법이다라고 얘기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발언했다.

이어, 국민들에게 차별금지법에 대해 여론조사를 할 때 내용을 다 설명해 주고 소수자라고 일컬은 사람들이 특혜를 받거나 특권 세력이 되고, 나머지 다수의 일반적인 국민들이 피해를 입거나 불이익, 역차별을 당하거나 인권이나 자유가 박탈되는 법인 것을 안다면 찬성하는 사람은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해진 의원은 여러 분야마다 소수자들의 불이익을 보호하는 법들이 다 있는데, 차별금지법은 소수자라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특권을, 나머지 사람들에 대해서는 불이익과 역차별을 강요하면서, 다른 법에 없는 동성애까지 집어넣은 데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것은 소수자를 혐오하는 것하고는 다르다. 소수자를 보호해야 되지만, 소수자를 특권화하는 것, 나머지 다수를 역차별하고 그들의 인권과 자유를 박탈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