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HOME사회일반사회일반 


기공협, 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 맞아 성명서 발표

페이지 정보

최성주 기자 작성일21-05-31 04:16

본문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대표회장 소강석 목사,이하 기공협)518 광주민주화운동 41주년을 맞아 성명서를 발표했다. 

기공협은 성명서에서 신군부세력에 의해 학살을 당하고 고문 받아 희생된 이들의 유가족들에게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또한 아픔과 상처를 성숙한 민주주의 의식으로 이겨낸 광주시민들에게도 위로를 드린다고 밝혔다.

기공협은 정부와 국회에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여줄 것을 요청한다면서 지난 59일 국회에서 통과된 과거사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한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특별법’, ‘5·18민주유공자예우법’(일명 5·18공법단체법), ‘5·18민주화운동 등에 관한 특별법’(일명 5·18 역사왜곡처벌법) 3개 개정 법률안의 제정 취지와 목적에 맞게 시행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또한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정신인 자유민주정의평화인권정신을 다음세대에 계승하고 전파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적극 시행하여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히고 특히 여야 정치권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고 진정한 국민대통합을 위한 대타협의 정치, 지역균형발전을 통한 더불어 잘 사는 대한민국을 이룩하는 데 앞장서 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우리 국민에게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의 역사를 소중하게 여기며 광주시민 나아가 호남인들에 대한 편견을 버리고 동서화합, 국민화합을 통한 국민대통합에 한마음이 되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한국교회는 자유민주정의평화인권의 가치를 지켜 우리 대한민국이 정의가 강물처럼, 공법이 하수처럼 흐르는 나라가 되는 일에 앞장서 줄 것을 요청한다또한 화해와 용서, 상처를 치유하는 일에 모범을 보여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SNS 공유하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ategory
Facebook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